국가상징기념물연구소 홈페이지에 방문하신것을 환영합니다.

   남아공 수도서 탄성 자아낸 태권도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1-10-16 10:46     조회 : 840    
  상세설명

남아공 수도서 탄성 자아낸 태권도

한국대사배 태권도대회…"국기원 시범단 공연 멋져요"
남아공 첫 흑인 태권도사범 탄생…체육부장관 명예6단증 받기도

[연합뉴스 프리토리아 김민철 특파원 2011.10.16)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프리토리아의 한 대형 체육관. 1천500여명의 관중이 숨을 죽이며 무엇인가에 온통 시선을 빼앗기고 있다. 남아공의 흑인과 백인뿐만 아니라 모잠비크, 스와질란드 및 멀리 가봉에서까지 온 태권도 선수들과 함께 관중석의 현지 주민들은 이내 체육관이 들썩일 정도로 환호성을 지르고 박수를 쳤다. 한 흑인 남자는 옆 사람을 바라보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들이 이처럼 정신을 집중해 바라보는 것은 다름 아닌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 한국에서 온 약 20명의 젊은 남녀 태권도 선수들은 15일 프리토리아대 체육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제3회 한국대사배 태권도대회 개막식에서 기품있고 절제된 동작과 함께 박력 넘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날 대회를 지켜본 학생들과 주민들은 국기원 시범단단원들이 힘찬 기합을 지르며 공중을 솟구쳐 올라 송판을 두 동강 내고 때론 벽돌을 깰 때 놀라운 표정과 함께 탄성을 내지르며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보냈다.

특히 대회장을 찾은 한인들도 시범단이 태권도 종주국으로서 손색없는 솜씨를 뽐내자 "멋지다"며 손뼉을 치면서 시범단을 응원했다.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이 남아공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앞서 이윤 대사는 개막식 연설을 통해 "태권도는 자신을 방어하는 수단일 뿐 아니라 정신적 훈련도 아우르는 훌륭한 스포츠"라며 "태권도가 체육부에 의해 남아공 초등학교의 육성 종목으로 채택됨에 따라 앞으로 남아공에서 태권도가 융성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피킬레 음발룰라 체육부장관은 축사를 통해 남아공에서 태권도가 성장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음발룰라 장관은 이날 국기원으로부터 명예6단 단증과 태권도 도복을 김영태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장을 통해 건네받았다. 또 남아공 국가대표팀의 던캔 마상구(28.태권도 4단) 선수가 이 나라 최초의 흑인 태권도사범으로 탄생, 개막식에서 국기원으로부터 사범 인증서를 전달받았다.

한편 올해 3년째 치러진 한국대사배 태권도대회에는 남아공과 모잠비크, 스와질란드 및 가봉에서 25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기량을 겨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