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상징기념물연구소 홈페이지에 방문하신것을 환영합니다.
  부녀 대통령 유업, K정신문화 완성(국고 300조 절약)하자. 949 HIT
부녀 대통령 유업, K정신문화 완성(국고 300조 절약)하자.

박정희 전 대통령은 45년 전 K정신문화연구원 개원식(1978.6.30.)에서 다음과 같이 유명한 연설을 한다. ‘정신문화와 물질문명’의 관계는 마치 수레의 두 바퀴처럼 상호보완과 균형을 이를 때 “참다운 발전”이라 할 수 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부가 ‘국적 있는 교육’을 강조하고 ‘호국 문화유적의 복원 정화’에 힘쓰며 ‘충효 사상’을 고취하는 참뜻도 여기에 있다.

이에 관한 연구는 45년이 지나도록 방치는 국민 갈등이 최고조로 14년  전인 2009년 삼성경제연구소 연구결과 발표에 의하면 국민 1인당 GDP의 27% 약 300조에 달한다고 한다. 이의 해결은 K정신문화 완성뿐이다. 이는 국가의식 고취 방안으로 민족정신으로 일어나는 민족정기, 역사 문화 사상이 스며들어 국민 합의로 이뤄지는 국가상징물 등이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이를 추진하려 노력했으나 권위자들조차도 없어 현재에 이루고 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당시 제시한 3가지는 첫째는 국적 있는 교육은 ‘헌법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그리고 ‘국가상징물’, 둘째는 ‘호국 문화유적의 복원 정화’의 민족정기의 얼, 셋째는 민족정신 충·효·예로 분류된다. 그러나 법률이 없어 연구 교육 선양 관리 등 컨트롤타워 조차 없는 실정이다.

부녀 대통령 유업 K정신문화 완성은 국민 통합으로 국고 300조 절약이며 국가 발전의 원동력이다. 따라서 헌법정신에 충성은 행정안전부를 내무부로 변경 ‘자유 민주국을 신설하고 예하는 헌법, 국가정체성의 자유민주과, 호국 전통문화의 민족정통과, 국가관의 국가상징물과 등 3개 과는 신설돼야 한다.

그리고 정신물질의 새마을정신과, 윤리도덕의 윤리복무과, 국민통합의 사회통합과 등 3개 과를 조정 6개과로 편성될 때 자유민주의 임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 이의 뒷받침은 관련된 법제·개정이 우선적으로 이루어질 때 완성이다. 이는 국민통합으로 사회통합이 이루어져 국고 약 300조를 절약해 국가발전에 원동력이다.


[출처] 부녀 대통령 유업, K정신문화 완성(국고 300조 절약)하자.|작성자 glory711
DATE : 23-08-28 10:36  |  NAME : 관리자